우뢰매의 모든것 우뢰매닷컴입니다!

 


 

 

BBS--한국만화,우뢰매이야기등 아무이야기나~~


  코코리코(2007-10-09 21:31:42, Hit : 1617, Vote : 268
 한국애니메이션사적인 우뢰매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애니메이션 레포트로 우뢰매에 대해서 쓰고 있습니다.
사진과 사실부분은 이곳의 자료와 포럼에서 많이 도움을 받았습니다. 주인장님과 회원님들께 감사드립니다.

그런데 사실 마지막 결론이 어렵습니다.
한국애니메이션에서 우뢰매가 가지는 위상과 의미는 무엇일까요?
회원님들과 함께 의견을 나누고 정리해보고 싶습니다.




야누쓰(베지밀오빠) (2007-10-10 09:15:45)  
한국애니메이션사에서 우뢰매의 역할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한국에서의 로봇애니메이션의 몰락시기에 그 명맥을 이어주는 역할을 톡톡히 해줬다는 겁니다. 실질적으로 한국로봇만화영화는 1985년 12월의 무적철인 람보트를 끝으로 맥이 끊기다시피 합니다.(http://www.gotaekwonv.net 에서 한국슈퍼로봇도감 참조) 그런데, 바로 그 시기와 맞추어 1986년 여름에 개봉된 우뢰매는 바로 시들어가는 로봇만화영화를 주인공을 실사인물로 한 -그것도 스타성 있는 인물로 - 실사애니합성영화로 다시 부흥의 길을 열었지요.

우뢰매의 인기는 아시다시피 어마어마했습니다. 김청기 감독님이 다시 스타반열에 오르는 계기가 되기도 했지요. 하지만 여기에도 함정이 있었으니... 실사영화가 개입이 되면서 엉뚱한 세력이 개입되기 시작한 겁니다.

당시엔 헐리웃 영화등의 수입을 직배로 하는 것이 아니라 배급사가 따로 존재했는데, 이들이 배급을 따내는 조건이 바로 한국영화를 몇 편 이상 극장에 거는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바로 이 실사합성영화가 그들의 눈에 띈 것입니다. 그렇다고 작품성이나 가능성이 눈에 들어온게 아닙니다.
단지, 방학때 유명 개그맨 하나를 끼워서 적당히 영화를 만들면 어린이관객+부모 로 인해 손해는 안본다는 것과 그렇게 해서 한국영화 수를 채우면 수입영화배급권을 따내어 톡톡히 이득을 볼 수 있다는 계산만이 눈에 들어온 것이죠.

그리하여 순식간에 충무로는 방학만 되면 실사애니합성영화를 쏟아내기 시작합니다. 심지어는 아예 작업이 귀찮은 애니부분은 빼버리고 개그맨 혼자 쇼하는 영화를 만들어내기에 이릅니다. 애초에 젯밥에만 관심이 있던 이런 풍조는 전체적인 영화의 질의 하락과 더불어 아동영화=저질 유치한 영화 라는 불명예스런 공식까지 만들어놓고는 1990년 즈음에 다 사라지고 맙니다. 결국 이 스타일을 끝까지 붙들고 늘어진 사람 역시 김청기 감독님뿐이었지요.

그 이후, 90년대에 들어오면서 쥬라기공원이 얼마를 벌어들였다는둥, 디즈니의 인어공주가 얼마를 벌어들였다는 둥 의 이야기들이 들려옵니다. 그리고 작품으로서가 아닌 '돈'으로서의 애니메이션의 가치가 다시금 떠오르게 되지요. 한국애니메이션을 만든다고 자청한 사람들이 다시 너도나도 작품기획을 하고 자기들 작품을 만들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이 사람들은 원래는 뭘 하던 사람들일까요?

김청기감독님이, 그리고 여러 분들이 극장판 한국만화영화를 만들면서 표절시비에 휘말리고, 실사애니합성영화를 만들면서 저질시비에 휘말릴 때 그들은 하청업체에서 외국만화를 그려주고 있던 사람들이었습니다. 아이러니한 것은, 표절에 저질시비까지 휘말리며 한국애니를 지켜온 사람들은 지금은 비웃음과 비난의 대상이 되어 버렸고, 당시 외국만화도우미나 하고 있던 사람들은 마치 한국만화의 선구자인양 행세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실질적으로 우뢰매가 한국애니역사에서 가지는 위상은 한국애니메이션의 맥이 끊기지 않도록 한 작품이란 것과 충무로에 의해 그 시장마저도 붕괴되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자리를 지켰던 시리즈라는 것입니다. 더불어 다른 사람에 의해 벌어진 저질작품난립에 대한 오명 역시 뒤집어쓴 비운의 작품이기도 하구요.
(2007-10-10 11:00:12)  
야누스님 정리를 잘해주셨네요...뭐 거창하게 생각하지 않아도 한개인의 기억으로만도
꿈을 가질수있는 테마를 가지고 추억을 남겨주었던 큰 엔터테인먼트의 하나였죠
건담 더블오가 일본에서 새로운 건담시리즈로 방영을 시작했더군요...보완할점은 보완하고
새로운시각으로 우뢰매의 부활을 기대해보긴합니다...그래도 태권브이와 함께 한국애니
역사에 큰획을 그은 작품임에는 분명하니까요
코코리코 (2007-10-10 11:13:41)  
야누스님과 레노노님의 답변 감사드립니다.

한가지 깨달은것은 레포트를 쓰려 자료를 찾으려고 보니 전문 자료가 거의 전무하더군요. 모든 자료는 이곳에서밖에 구할수 없었던...
한국 최고의 SF 영화이자 애니메이션인 우뢰매가 제대로 대접받지 못한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3692   혹시 뽀빠이과학에서 나온 스케니라고 아시는분^^ [2]  김기환 2005/02/07 1908 275
3691   학교댕기니 너무 피곤하네요..ㅜㅜ [5]  썬더보이 2005/03/08 1709 275
3690   영실업 그레이트파이브,후뢰시타이탄 [5]  남경식 2006/01/24 5233 275
3689   참으로 오랜만이죠~ㅋ  현정olzl요☆ 2006/12/09 1687 275
3688   철인 캉타우 VS 쟝카 1호 [1]  암흑요정 2009/09/22 3168 275
3687   2012년이 열렸습니다. [10]   2012/01/01 2299 275
3686   우뢰매 보고 싶어요...... 등업좀 해주세요~ [2]  김용욱 2004/12/24 2104 274
3685   특보!! 외계에서 온 우뢰매.. 2009리메이크 가상 캐스팅 (루카) [1]  장병진 2008/12/29 1866 274
3684   토토의 오래된물건에서 찍어낸 카드 [7]   2005/01/31 2316 274
3683   우뢰매 3탄에 나오는 우뢰매바.. [6]  tox 2006/05/20 2646 274
3682   핸드폰 어플 좋네요 [1]  엄박사 2014/04/27 2025 274
3681   레노님 쪽지 드립니다^^ [1]  잇뽕 2011/01/10 2000 274
3680   1탄 [1]  바닷GUY 2018/11/11 1129 274
3679    31주년 태권브이피규어와 같은 40cm급 액션피규어인 센티넬과의 관절 비교 [1]  야누쓰(베지밀오빠) 2007/08/19 1693 273
3678   80년대 배우중에 만약 이 사람이 주인공역을 했으면 좋았을뻔 했다 아쉬운 배우 있으신가요? [2]  바닷GUY 2016/04/09 2090 273
3677   헛 천은경님께서 저를... [3]  Asing 2018/09/14 1558 273
3676   ... [1]  바닷GUY 2018/10/20 1158 273
3675   2019년 새해 복 많이받으세요 부자 되세요  엄박사 2019/01/01 1173 273
3674   우뢰매 박스셋 문의.. [2]  추억한조각 2006/12/16 1645 272
3673   황금날개 123 리뉴얼이미지 [5]   2008/09/03 2376 272

[이전 10개] [1]..[21][22][23][24][25][26][27] 28 [29][30]..[212]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